‘썸바이벌’ 이수근, 김희철 저격 “잘만 생겼으면 평생 못 간다” 폭소
‘썸바이벌’ 이수근, 김희철 저격 “잘만 생겼으면 평생 못 간다” 폭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상암)=박재호 기자]

이수근이 김희철은 저격했다.

25일 서울 KBS미디어센터 심석홀에서 KBS2 ‘썸바이벌 1+1: 취향대로 산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수근, 김희철, 소유, 강성연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수근은 “프로그램 촬영을 시작했는데 인물이 좋고 키가 큰 남성이 처음에 여성에게 인기가 많아도 결국 남자의 유머와 성격, 자상함에 여성분들 마음이 움직이더라. 김희철처럼 잘만 생겼으면 평생 못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아직 방송되지 않은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도 나타냈다. 그는 “늦은 시간까지 일반인 출연자 분들과 열심히 촬영했다. 첫 방까지 보시고 냉정한 평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KBS2 ‘썸바이벌 1+1’은 일반인들이 출연해 마트에 모여 썸도 타고 장도 본다는 콘셉트다. 기존 연애리얼리티와 달리 오로지 취향만으로 짝이 되고 취향이 같아야 살아남는다. 마트 안에서 벌어지는 청춘 싱글남녀들의 상큼한 로맨스부터 서바이벌 게임 속 치열한 심리전까지 눈을 뗄 수 없는 포인트로 가득하다.

한편 KBS2 ‘썸바이벌 1+1’은 내일(26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사진(상암)=박재호 기자, KBS2 ‘썸바이벌 1+1’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