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에이스' 구슬 "부담되지만, 올해는 꼭 에이스라는 것 보여주겠다"
'BNK 에이스' 구슬 "부담되지만, 올해는 꼭 에이스라는 것 보여주겠다"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 썸 구슬
BNK 썸 구슬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올해는 꼭 에이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24일 부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공식 창단식을 개최했다. BNK는 이날 처음으로 선수 유니폼과 엠블럼, 마스코트 등도 공개했다.

창단식 후 취재진을 만난 구슬은 "유니폼을 보고 입어보니 실감이 많이 난다. 책임감을 느낀다"고 창단식 소감을 전했다.

유영주 감독이 에이스로 지목한 것에 대해 구슬은 "솔직히 부담스럽다. 팀 소집 후 개인 면담에서 에이스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많이 이겨내라고 하셨다. 어차피 해야 하니까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잘해보려고 한다"며 부담을 성장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여성 감독, 코칭스태프로만 이루어진 팀에 대해서 "감독, 코치님들을 보고 배울 것이 확실하다. 경험이나 기술을 알려주실 때 특히 좋다"면서도 "다들 기가 너무 세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워낙 성격이 다들 좋으셔서 자유로울 때는 더 자유롭게 해주신다"고 덧붙였다.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발목 부상으로 아직 재활에 전념하고 있는 구슬이다. 그는 "지금은 운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부담이 된다. 아직 볼을 만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 뭐라도 보여주고 싶은데 훈련 합류를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끝으로 구슬은 "지난 시즌부터 무언갈 보여주려고 욕심을 부렸다. 하지만 막상 코트에 들어서서 너무 기복도 심하고 잘 하지 못했다. 이러한 것을 조금 더 줄여야 할 것 같다"며 "그동안 농구로 보여준 것이 많지 못했는데 올해는 꼭 에이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사진=한국여자농구연맹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