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구매상은 ‘한서희’...“숙소 앞에서 직접 전달”
비아이 마약 구매상은 ‘한서희’...“숙소 앞에서 직접 전달”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입하려 했던 구매상이 한서희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비아이는 마약류 위반 혐의를 받은 피의자 A씨와 나눈 과거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그의 마약 구매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데일리는 대화 상대자 A씨가 한서희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 측은 그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비아이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비아이는 한서희와 대화에서 “한번에 (마약을)많이 사다 놓을까?”, “대량 구매는 할인 없느냐”, “센 거 맞느냐, 평생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서 한서희는 마약류인 LSD를 서울 마포구의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3차 피의자 신문에서는 “비아이가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12일 디스패치가 마약류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와 비아이가 마약 거래를 하는듯한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하지만 A씨가 정확히 누구인지는 이제껏 알려지지 않았던 바.

논란 후 비아이는 사과하며 아이콘에서 탈퇴했고 "한 때 너무 힘들어서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건 맞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했다"며 마약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