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두산가 며느리’ 조수애 전 아나운서, 지난달 출산 화제
[st&이슈] ‘두산가 며느리’ 조수애 전 아나운서, 지난달 출산 화제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두산가 며느리가 된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가 출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약 한 달 전에 아이를 낳은 뒤 2주 전 산후조리를 마치고 집으로 귀가했다고 단독으로 보도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의 출산 소식은 단번에 화제선상에 올랐다. 그도 그럴 것이 남편이 바로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이기 때문. 그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두산매거진 대표이사 직을 비롯해 오리콤 최고광고제작책임자, 두산 그룹 전무 등을 맡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미 결혼 전에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JTBC에 사직서를 낸 상태였고, 결혼식 당시 들었던 은방울꽃 부케가 고가인 것으로 잘못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조수애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