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비아이 마약 사건’ 개입 의혹→ YG 측 “사실무근” (종합)
양현석, ‘비아이 마약 사건’ 개입 의혹→ YG 측 “사실무근” (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비아이가 마약 논란으로 아이콘에서 탈퇴한 가운데 YG 대표 양현석이 과거 이 사건을 무마시키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디스패치는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혐의를 받은 피의자 A씨와 비아이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그의 마약 구매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이 나눈 대화에는 비아이가 마약거래를 하는듯한 정황이 담겨있다. 특히 비아이는 “그거(마약) 평생하고 싶다” “원하는 만큼 구할 수 있는 거냐” “엘(마약)하면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다 되느냐”라고 A씨에게 묻고 있어 충격을 줬다.

결국 비아이는 자신의 SNS에 이를 사과하며 팀 탈퇴를 의사를 밝혔지만 마약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그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 역시 발 빠르게 비아이와 전속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다. YG 측은 “김한빈(비아이)은 이번 파장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YG는 비아이의 논란이 생긴 지 반나절 채 되지 않아 그를 빠르게 퇴출시키며 ‘꼬리 자르기’식 대처를 보였지만 논란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12일 KBS1 '뉴스9'은 YG 양현석 대표가 과거 비아이의 마약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9’은 양현석이 바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진술한 A씨에게 비아이는 이 사건과 무관하도록 진술을 번복해 줄 것을 종용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한 사실 등을 털어놨지만 조사 다음 날 YG사옥에서 양현석을 만났고 그 자리서 변호사 선임이 이뤄졌다. 결국 A씨는 진술을 번복했다. 사건 관련 핵심 관계자는 “양현석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강요한 점과 그가 직접 변호사를 선임해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든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이라며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사를 선임해 준 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논란은 더욱 불거지는 가운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비아이와 카톡 대화를 나눈 A씨와 접촉하겠다”며 “과거에 말했던 그의 진술에서 지금 변화가 있을 경우 비아이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재수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사진=SBS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