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타이거JK 비밀병기 ‘비비’...‘완벽치 않은 아름다움’을 노래(종합)
[st&현장] 타이거JK 비밀병기 ‘비비’...‘완벽치 않은 아름다움’을 노래(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홍대)=박재호 기자]

타이거JK와 윤미래가 발견한 원석(原石) 비비가 데뷔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비비는 “완벽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아름다움이 있다”며 “솔직함으로 가까이 다가가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비비(BIBI)의 데뷔 EP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필굿뮤직 선배 뮤지션인 비지가 진행을 맡은 가운데 소속사 수장 타이거JK도 참석했다.

앞서 SBS '더팬‘에 출연해 개성 있는 음악성을 인정받은 비비는 이번 앨범에서 작사, 작곡 외에도 스토리텔링과 기획을 맡아 프로듀서의 능력을 드러냈다.

이날 비비의 소속사 대표인 타이거JK는 비비를 알게 된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인터넷에서 비비라는 독특한 친구를 발견해서 이번 앨범이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감 때문인지 마음이 무겁다”며 “내가 비비를 발견했을 때 그 신선했던 느낌을 대중에게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지가 제일 큰 고민이다”라고 털어놨다.

타이거 JK는 비비의 데뷔에 감격해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그는 “비비가 쇼케이스 무대를 할 때 사실 무대 뒤에서 울었다. 감정이 복받쳤나보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타이거 JK는 “처음 비비의 노래를 듣고 너무 신선해서 외국 팝송인줄 알았다. 같이 음악을 듣던 윤미래에게 누구냐고 물어봤고 이후 비비의 노래를 계속 찾아들었다”며 “수소문 끝에 찾아봤더니 놀랍게도 고등학생이었다”고 전했다.

타이거 JK는 계속해서 비비의 뛰어난 음악성을 칭찬했다. 그는 “일반 기획사의 완벽한 트레이닝이 아닌 완벽하지 않은 것에서 나오는 끼가 있다”며 “탐스러운 가사 역시 인상적이다. 천재적인 작가의 기질이 돋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비비의 앨범은 너무 놀랍다. 나 역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점점 발전하는 비비와 특이한 게 발견되는 비비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의 주인공인 비비는 타이거JK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에 의정부의 한 외진 곳에서 만났는데 머리도 길고 무서웠다. 지금은 머리도 자르고 엄청 잘생겨지고 세련돼 지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필굿뮤직에 들어오기 전에는 솔직히 사장님의 노래를 잘 알지 못했다. 제 또래 친구들은 많이 듣지 못했나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요즘 다시 들어보니 피부에 박히고 살에 스치는 가사들이 많더라. 사장님의 노래와 가사를 들으며 ‘나도 이렇게 해야지’하면서 많이 배웠고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비비는 데뷔를 맞이한 소감으로 “너무나 기다려지고 기대해온 앨범이었다. 소름이 돋는다”고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비비는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해준 ‘더팬’의 출연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제게 ‘더팬’은 새로운 ‘문’이었다. 그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저를 사랑해주는 사람들과 무대가 있었다. 물론 고생도 하고 고민도 많았지만 무대에 설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더팬’에 다시 나갈 수 있냐고 묻는다면 나는 다시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비비는 자신의 독특한 퍼포먼스에 대해 “춤을 전문적으로 배우질 못했다. 특히 과격한 안무를 하지 못한다. 저의 이번 퍼포먼스는 가만히 있는 저의 표정과 손짓에 많이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미래에 대해선 “미래언니는 팔불출이다”라며 “무조건 ‘넌 다 좋아 다 잘해’라고만 말씀해주셔서 행복하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끝으로 비비는 자신의 노래를 통해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의 대변자 역할을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결코 아름답고 않고, 예쁘지 않고, 완벽하지 않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며 “사람들은 보통 완벽하지 않은데 보통 사람들의 대변자가 되어드리고 싶다. 결점의 아름다움을 알게 해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앨범에는 ‘내일이면 보지 않을 사람들(Give More Care Less)’, ‘나쁜 남자와 사랑에 빠진 나쁜 여자들(Pretty Ting)’, ‘장거리 연애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사람들(Fedex Girl)’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다.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인 가운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홍대)=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