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직접 읽는 설리 공개...“기승전 노브라, 설XX‘
악플 직접 읽는 설리 공개...“기승전 노브라, 설XX‘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자신의 악플을 직접 읽는 설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11일 JTBC2 ‘악플의 밤’ 측은 악플을 읽는 설리의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설리는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의 ‘축복의 말’을 낭송하고 있다. 설리는 시를 낭송한 후 자신과 관련된 악플을 읽는다. 설리는 “기승전 노브라, 설XX”라고 말한 후 “좀 이거는...”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MC들에게 전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JTBC2 새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문화에 대해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1일 오후 8시 첫 방송.

사진=JTBC2 ‘악플의 밤’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