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은퇴 선언’ 권아솔 “브라질 선교 활동 떠나려 한다”
[로드FC] ‘은퇴 선언’ 권아솔 “브라질 선교 활동 떠나려 한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드FC 053' 경기가 18일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권아솔(33)이 만수르 바르나위(27·Mansour Barnaoui)에 패한 뒤 링 위에 앉아 있다.
'로드FC 053' 경기가 18일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권아솔(33)이 만수르 바르나위(27·Mansour Barnaoui)에 패한 뒤 링 위에 앉아 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ROAD FC(로드FC) 권아솔(33·팀 코리아MMA)이 정문홍 전 대표에게 은퇴 의사를 전했다. 아내와 함께 브라질로 선교 활동을 떠나기 위해서다. 100만불 토너먼트가 시작되기 전부터 계획했던 바다. 정문홍 전 대표는 ROAD FC ‘킴앤정TV’에 출연해 이를 전했다.

새롭게 공개된 ‘킴앤정TV’ Ep.9-1편에서 김대환 대표와 정문홍 전 대표는 팬들의 댓글에 답변을 이어갔다. 그중 권아솔을 응원하는 내용의 댓글을 살펴보던 정문홍 전 대표는 얼마 전 가진 권아솔과의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던 중 정문홍 전 대표는 “(권)아솔이가 ‘저는 은퇴를 하겠습니다’라고 하더라. 마음대로 하라고 답했다. 하지만 신중히 생각해보라고 했다.”라며 깜짝 발언을 했다.

연이어 정문홍 전대표는 “아솔이 본인의 인생 계획이 있었다. 브라질에 선교 활동을 가는 게 그중 하나였다. 나도 알고 있었다. 100만불 토너먼트를 하고 이기든 지든 가는 걸로 확정이 되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