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5G 야구대회’ 심현섭 “우린 기부하며 즐기는 연예인 야구단”(인터뷰)
‘U+5G 야구대회’ 심현섭 “우린 기부하며 즐기는 연예인 야구단”(인터뷰)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고척)=박재호 기자]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가 8일과 9일 이틀간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가운데 사회인 야구 8개 팀이 본선 토너먼트에 올랐다. 이중 연예인 야구 리그 최강이라 불리는 ‘조마조마 야구단’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어김없이 8강에 진출했다. 

8일 ‘조마조마 야구단’의 경기가 열리기 전, 야구단을 이끌고 있는 개그맨 심현섭 감독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야구단의 대부분의 선수들은 이번 8강 진출의 원동력으로 심현섭 감독의 유쾌한 리더십과 용병술을 꼽았다. 특히 장진 감독은 그를 두고 “사회인 야구단의 가장 최적화된 감독”이라고 칭했다. 선수들의 칭찬에서 이미 알았듯이 심현섭은 인터뷰 내내 유쾌함을 유지했다.

Q. 조마조마 야구단이 본선 8강에 올랐다. 감독으로써 소감은?

“연예인 야구단이 전국 사회인 대회 8강에 들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저한테 할애된 인터뷰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자랑만 하겠다. 하여튼 우린 대단한 팀이다.”

Q. 그 대단한 팀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키플레이어를 꼽자면.

“(개그맨)이정용 선수다. 무척 강타자다.”

Q. 야구단 멤버들이 8강에 오른 가장 큰 이유로 심현섭 감독의 용병술을 꼽았다.
 
“(선수들이)정신이 없는 것 같다. 다들 더위를 먹은 것 같다. 일단 저는 감독이라 경기를 직접 뛰지는 않는다. 날 최고의 감독이라 극찬했던 선수가 있었는데 그 선수는 주야장창 경기에 뛸 수 있는 특권을 주겠다.”

Q. 본선에 8개의 사회인 팀들이 올랐다. 이중 감독으로서 꼽는 라이벌 팀이 있다면.

“이번 본선 8강에는 새로운 팀들이 많이 들어왔다. 전년도 우승팀인 ‘서울과학기술대HEROES’와 우리팀의 평균연령이 25세 차이다. 아들들하고 경기하는 격이다. 고척돔이 넓은데 이런 젊은 선수들은 뛰기 편하지만 우린 45세가 넘으면 힘들다. 하지만 작년에 석패했기 때문에 이번에 붙는다면 꼭 이기도록 하겠다.”

Q. 지난 대회서는 아깝게 떨어졌는데 이번엔 우승을 예감하는가.

“꼭 우승할 거다. 경기가 오늘과 내일 열리는데 우리 선수들은 내일까지 스케줄을 비웠다. 그런데 (오늘 경기에 져서) 내일 쉴 수는 없지 않은가. 4강과 결승에 꼭 올라가도록 하겠다. 내일 제 팬클럽 500명이 온다.”

Q. 장가를 왜 안 가는지 궁금해 하는 팬들이 많다.

“아버지가 32년 전 집을 나가시고 어머니도 불과 20일 전에 집을 나가셨다.(웃음) 저 혼자다. 저한테 시집오는 여자 분은 시집살이가 없다. 그리고 누나하고 여동생은 미국에 있기 때문에 시누이 갈등도 없다.”

Q. 마지막으로 야구단 소개를 해 달라.

“저희는 즐겁게 즐기면서 재밌게 야구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기부하는 연예인 야구단이다. 앞으로도 좋은 일 하면서 열심히 야구하겠다.”

‘조마조마 야구단’은 심현섭 감독과 정보석 단장에 황인성이 주장을 맡고 있다. 소속 선수로는 배우 강성진, 이종원, 서지석, 이종박, 뮤지컬 배우 임태경, 윤석현과 가수 노현태(거리의 시인), 초신성 김광수, 태하 그리고 만화가 박광수, 방송인 이정용, 개그맨 임혁필, 이광채, 영화배우 장진 등이 소속돼 있다.

한편 ‘제2회 2019 U+5G 사회인 야구대회’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한 8개 팀은 전년도 우승팀 ‘서울과학기술대HEROES’를 비롯해 ‘조마조마 야구단’ ‘건대불소OB’ ‘노루페인트 야구단’ ‘디펜스원’ ‘램페이지’ ‘에인절스’ ‘25WARRIORS’가 있다.

8일 열린 ‘조마조마 연예인 야구단’과 ‘25WARRIORS’의 경기는 ‘25WARRIORS’가 10대2로 승리했다.

사진(고척)=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