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G 만에 홈런' 로맥 "편한 마음으로 타석 들어서 홈런 쳤다"
'7G 만에 홈런' 로맥 "편한 마음으로 타석 들어서 홈런 쳤다"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로맥
SK 로맥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홈런 공동 1위에 오른 로맥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로맥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8차전 맞대결에서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특히 1-2로 뒤진 3회초 무사 만루에서 역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3-2로 팀의 리드를 가져왔다. 흐름을 탄 SK는 3회에만 5점을 뽑아내 5-2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 로맥은 7회 바뀐 투수 신재영의 초구를 받아쳐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후 로맥은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고, 결과도 나오지 않아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이내 "만루 상황에서 팀의 역전을 만드는 안타가 나와 마음이 편해졌다"며 "편한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서니 홈런도 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로맥은 "내가 부진하더라도 한결같이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