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로맥 결승타+불펜 총력전' SK, 키움 6-2 제압…3연승 질주
[S코어북] '로맥 결승타+불펜 총력전' SK, 키움 6-2 제압…3연승 질주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 로맥
SK 와이번스 로맥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SK 와이번스가 이틀 연속 강력한 불펜진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SK는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8차전 맞대결에서 6-2로 승리를 거두며 3연승을 질주했다.

올 시즌 첫 선발로 등판한 이승진이 2이닝 만에 강판되며 큰 위기를 맞았지만, 박민호-강지광-서진용-김태훈-정영일-하재훈까지 6명의 불펜을 동원해 승리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로맥이 중요한 찬스에서 역전 적시타를 때려냈고, 7회에는 도망가는 홈런을 터뜨리며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선취점은 먼저 내줬다. 1회말 선발 이승진이 서건창과 김하성에게 연속 내야 안타를 맞은 뒤 폭투를 범해 무사 2, 3루의 위기를 맞았다. 이후 이정후와 박병호의 2루수 땅볼 타구 때 각각 한 명씩의 주자가 홈을 밟아 0-2로 먼저 끌려갔다.

그러나 3회초 SK는 타자 일순을 기록하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SK는 3회말 김창평과 김재현이 상대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 나가 무사 1, 2루의 득점 찬스를 잡았다. 이후 고종욱이 우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1-2로 추격을 시작했다.

계속해서 SK는 최정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에서 로맥의 역전 2타점 적시타로 3-2로 경기를 리드해 나가기 시작했다. SK는 정의윤의 내야안타 등으로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 이재원이 좌익 선상 2타점 적시타를 때려 5-2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SK는 7회초 로맥이 바뀐 투수 신재영의 초구 134km 높은 직구를 받아때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로맥의 시즌 13호 홈런으로 SK는 6-2로 한 점을 더 도망갔다.

임시 선발 이승진이 2이닝 2실점으로 일찌감치 무너졌지만 SK의 마운드는 탄탄했다. 이승진을 뒤이어 박민호가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강지광-서진용이-김태훈-정영일이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9회말 SK는 마무리 하재훈을 투입했고, 뒷문을 걸어 잠가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