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캠’ 송강호 “배우의 꿈은 꾼 건 중학교 2학년”
‘음캠’ 송강호 “배우의 꿈은 꾼 건 중학교 2학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송강호가 배우의 꿈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키웠다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강호는 “시골에서 자랐기 때문에 문화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게 없었다.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연기를 접했는지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친구들끼리 얘기하면서 놀 때 주변 친구들이 내 얘기를 엄청 재밌어하더라. 제가 가진 표현력과 느낌들을 놀라워했다. 나에게도 이런 재능이 있을 수 있겠다란 생각이 들면서 배우의 꿈이 생긴 것 같다”고 고백했다.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은 영화 ‘기생충’의 기대를 당부했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이 작품을 통해 애기하는 것들은 충격적이면서도 감동적이다. 그런 면에서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팬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며 “영화관에서 시간을 투자한다면 아깝지 않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자신 있게 애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 역시 “요즘 현시대의 이야기다. 뛰어난 배우들이 충분히 잘 표현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매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사진=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공식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