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美 조지타운대 정상 졸업→ 학교 측 결정[종합]
로이킴, 美 조지타운대 정상 졸업→ 학교 측 결정[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음란물 공유·유포혐의로 퇴학 가능성이 제기됐던 로이킴이 미국 조지타운대학교를 정상 졸업했다. 소속사는 ‘학교 측의 결정’이었다고 밝힌 가운데 처벌 수위가 아직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 매체는 로이킴은 미국 조지타운대학교를 예정대로 졸업하지만 졸업식에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로이킴은 현재 한국에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타운대학교는 성적 위법 행위에 관해 엄격한 교칙을 갖고 있는 가운데 로이킴을 징계하는 대신 예정대로 졸업장을 주기로 했다. 아직 한국 경찰의 처벌이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과 전과가 없고 벌금형에 그칠 가능성 등이 로이킴의 정상 졸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로이킴의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로이킴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한국에 머물고 있다”며 “재학 중 학교생활에 매우 충실했고 이번학기 역시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또한 “로이킴의 졸업 여부는 학교 측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조지타운대학교는 성적 위법행위를 저질렀을 경우 퇴학 등의 징계를 내릴 수 있다. 때문에 로이킴이 불법 음란물 유포 혐의로 피의자 조사를 받을 당시 대학교로부터 퇴학 조치가 내려지는 게 아니냐는 반응이 일기도 했다.

미국에서 학업 중이던 로이킴은 지난 4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속한 단톡방에서 불법 음란물을 공유·유포한 혐의를 받고 귀국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