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캐나다서 가족 고소 “감금·구타 당했다”
윤지오, 캐나다서 가족 고소 “감금·구타 당했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윤지오가 가족 중 누군가로부터 감금과 구타를 당했다고 밝혔다.

14일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 중 누군가가 자신에게 구타와 욕설을 했다는 글을 올렸다. 가족 중 어떤 사람인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윤지오는 글을 통해 “지금까지 참아왔다. 엄마가 아프시니까 엄마가 용서하라 했고, 엄마의 마음을 더 이상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이제 정말 법대로 진행한다.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하고 구타하고 욕설을 했다. 녹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한다. 이 한 사람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중 다른 사람들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 내린다”고 전했다.

윤지오는 “내게 이들은 더 이상 가족이 아니다.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故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알려진 윤지오는 지난달 24일 돌연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