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비하’ 사과 없는 강성훈→ 팬들도 나서 사과 촉구[종합]
‘비투비 비하’ 사과 없는 강성훈→ 팬들도 나서 사과 촉구[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강성훈의 ‘비투비 외모 비하’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과거 차은우의 얼굴을 언급했던 일까지 수면위로 떠오르며 비판은 더 거세졌다. 급기야 강성훈의 팬들까지 나서 성명문을 발표했다. 팬들은 본인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강성훈은 논란 이후 반나절동안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다.

12일 강성훈은 한 팬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서 후배 가수인 비투비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영상에서 강성훈은 “요즘 아이돌들 샵에서 보면 드럽게 못생겼던데. 진짜 피부도 드럽고. 왜 이렇게 못생겼어”라고 말했다. 이어 한 팬이 “저때 봤던 ‘비투비’는요?”라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개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니 지금 여기서. 진짜 못생긴 거 같애 난 제작하면은 얼굴보고 뽑을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아니, 연예인이 괜찮게 생겨야 하는 거 아니야? 피부도 좋고 좀 아우라도 나고 그래야 하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외모 비하 발언’ 영상이 논란이 되자 강성훈이 과거 차은우의 얼굴에 대해 언급했던 사실도 재조명 됐다. 강성훈이 지난해 1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아스트로 차은우와 자신의 얼굴을 비교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는 것. 당시 강성훈을 ‘원조 얼굴 천재’, 차은우를 ‘21세기 얼굴 천재’라고 칭하며 “차은우와 강성훈을 비교했을 때 어떤 것 같으냐”라고 물었다. 이에 강성훈은 차은우의 사진을 계속 바라보다가 “이렇게 봤을 땐 (차은우가)잘생겼는지 모르겠는데 난”이라고 말해 주위사람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강성훈의 ‘비투비 외모 지적 논란’에 대중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 등에서는 강성훈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네티즌은 “네가 더 못 생겼다, 극혐 그 자체” “난 40먹고 저러지 말아야지” “아저씨 이제 20대도 아니고 연예인도 아닌데 왜 주제파악을 못하실까” “정말 이런 연예인은 처음 봄. 노답” “인성이 바닥인 당신 연예계에 설수 없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을 올린 강성훈의 팬조차 “오늘 하루 지켜보니 아직 멀었구나”라며 “10분 영상 중 10분의 1만 잘라서 올린 것”이라고 추가 영상이 더 있음을 언급했다.

‘비투비 외모 비하’ 논란이 13일 오후 내내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머무는 등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는 가운데 강성훈은 아무런 사과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팬들은 물론 대중들의 분노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강성훈의 팬들은 급기야 성명문을 통해 분노를 표출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디시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는 성명문에서 "강성훈 갤러리는 최근 공개된 강성훈의 영상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 사과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라며 "해당 영상에서 강성훈은 아이돌의 외모에 대해 조롱과 비하가 섞인 발언을 하면서 그들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요계의 대선배로서 해서는 안 되는 만행을 저지른 강성훈에 대해 팬들은 말을 잇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강성훈 갤러리 일동은 그동안 많은 사건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그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팬들인 만큼 이번 사태에 대해 조속한 사과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전했다.

한편 강성훈은 지난해 9월 팬미팅과 관련해 사기, 횡령 혐의로 피소되면서 젝스키스 콘서트에 불참하고 팀에서도 탈퇴했다. 또 지난해를 끝으로 YG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을 종결했다. 올 초에는 전 매니저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입건됐다.

사진=강성훈 인스타그램, 디시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