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김재경 “드라마NG 많이 내는 편...어제도 세 번”
‘언니네’ 김재경 “드라마NG 많이 내는 편...어제도 세 번”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김재경이 드라마 촬영 중 엔지를 많이 낸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진기주, 김재경이 출연했다. 이들은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이다.

이날 진기주와 김재경에게 드라마 현장에서 누가 더 NG를 더 많이 내는지 물었다.

이에 재경은 “내가 더 많이 낸다. 어제도 엔지를 서너 번 냈다”며 “그래서 눈치를 많이 봤다. 발음이 꼬여서 그랬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잘 넘어갔다”며 웃었다.
 
진기주는 “우리 드라마가 유독 현장에서 엔지가 많은 편이다”라며 “스텝들 때문에 엔지가 날 때도 있다”며 “우리 녹화하는 걸 보고 웃음을 참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는 매일 오후 12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