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친형' 이차호 대표, 유소년 야구 꿈나무들에 어린이날 선물
'이대호 친형' 이차호 대표, 유소년 야구 꿈나무들에 어린이날 선물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차호대표이사(좌), 황광호 부산시야구소프트볼협회 사무국장(우)
이차호대표이사(좌), 황광호 부산시야구소프트볼협회 사무국장(우)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주식회사 오투에스앤엠 대표이사이자 기장국제야구 대축제 사무국장을 겸임하고 있는 이차호씨는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부산시 야구소프트볼협회를 통해 3000만원 상당의 유소년 야구배트 용품을 기부했다.

그가 부산시 야구협회를 통해 기부한 야구배트는 부산 시내 초등학교 6곳(1곳 창단 예정)과 제주도 관내 2개 학교에 지급될 예정이다. 이차호씨는 “어린이날을 맞이 하여 부산과 제주의 유소년 야구 꿈나무들에게 선물 하였으며,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야구를 통하여 협동과 희생정신을 배우고 더욱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바르게 성장하길 바란다” 라고 했다.

이차호씨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선수의 친형으로서 다수의 프로선수와 계약한 에이전트이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동호회 팀과 선수를 보유한 풍림무약배 오투 사회인야구리그의 운영자이다. 또한 문화체육부의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사업에 부산 기장군의 협력업체로 선정되어 작년부터 기장국제야구대축제의 전체 총괄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중이다.

누구보다 야구과 어린 선수들이 성장해가는 과정을 잘 알고 함께 해왔을 그는 평소에도 유소년 야구선수들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더 좋은 용품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그중 환경이 어려운 선수들을 위해 아낌없이 도와주자는 취지로 시작한 ‘경남고 후원의 밤’ 행사는 4년째 계속 해오고 있는 뜻깊은 행사 중 하나이다.

사진=부산시야구소프트볼협회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