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승' 김광현 "강박관념 벗어나, 최대한 잘 던지겠다"
'3승' 김광현 "강박관념 벗어나, 최대한 잘 던지겠다"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김광현
SK 김광현

[STN스포츠(문학)=박승환 기자]

“투구수와 이닝 강박관념 벗어나 최대한 잘 던지겠다”

김광현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째를 올렸다.

SK는 부활한 타선과 에이스 김광현을 앞세워 승리했다. 1회부터 김강민·한동민이 솔로홈런과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김광현의 어깨를 가볍게 해 줬다. 이에 김광현도 5⅔이닝 동안 1실점으로 NC 타선을 잠재웠다. SK는 8회 1점을 더 달아나며 4-1로 승리했다.

시즌 3승 째를 수확한 김광현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남에서 “1회에 위기를 잘 넘겼고, 1회부터 타자들이 잘 쳐줘서 마음 편하게 내 피칭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승리의 공을 타선에 돌렸다.

이어 김광현은 “오늘 볼을 많이 던진 것과 6이닝을 채우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그래도 팀이 이기는데 보탬이 되어 기분 좋다. 6경기에 등판했는데 5경기에서 팀이 이겼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서 던지겠다”며 자신감을 불태웠다.

또한 “그동안 투구수와 6이닝을 던져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 2스트라이크 이후에 안타를 맞고 공이 가운데로 몰렸다”면서 “이제는 이런 강박관념에서 벗어나서 상대방 보다 무조건 잘 던지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끝으로 김광현은 “팬 여러분들이 야구장을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팀이 이기는 경기를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