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 침체 부담감” SK 타격코치 교체, 박경완 수석 겸직
“타격 침체 부담감” SK 타격코치 교체, 박경완 수석 겸직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SK 와이번스가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을 단행했다.

이번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으로 박경완 수석코치가 타격코치를 겸임하며 박재상 1루 주루코치가 보조 타격코치로 이동한다. 박재상 코치의 보직 변경으로 공석이 된 1루 주루코치는 조동화 퓨처스팀 작전 및 주루코치가 맡는다.

기존 김무관 타격코치는 루키팀 야수총괄로, 백재호 보조 타격코치는 퓨처스팀 타격코치로 자리를 옮긴다. 서한규 루키팀 타격코치는 조동화 코치를 대신해 퓨처스팀 작전 및 주루코치를 담당한다.

SK는 “금일(19일) 오전 김무관 코치가 염경엽 감독을 만나 팀의 타격침체에 따른 부담감으로 인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며 결과에 대한 책임도 져야 한다는 뜻을 밝혀, 염감독이 프런트와 협의해 김무관 코치의 뜻을 받아들여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을 단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