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고종욱 3안타+도루 2개, ‘4연패’ SK 살렸다
[S크립트] 고종욱 3안타+도루 2개, ‘4연패’ SK 살렸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SK 와이번스가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고종욱의 공이 컸다. 

SK는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4–3 승리를 신고했다. 

타선 침체로 인해 4연패 수렁에 빠졌던 SK다. 더군다나 4번 타자 정의윤이 허리 근육통으로 인해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염경엽 감독은 타순을 대폭 변경했다. 

노수광(우익수)-고종욱(좌익수)-최정(3루수)-한동민(지명타자)-김강민(중견수)-제이미 로맥(1루수)-나주환(2루수)-허도환(포수)-김성현(유격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지난 2경기 7번 타자로 나섰던 고종욱이 이날은 2번 타자로 출격했다. 2번 타자 고종욱이 달렸고, 이어 최정과 한동민이 흐름을 이어갔다. 

고종욱의 빠른 발이 돋보였다. 도루 2개를 성공시키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5타수 3안타 3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5회초 선두 타자 고종욱이 1루아에 이어 최정이 타석에 오르자 도루까지 성공했다. 최정 플라이아웃으로 3루를 밟았고, 한동민의 유격수 땅볼 아웃을 틈 타 홈까지 밟았다. 스코어 3-1로 격차를 벌렸다. 

3-2 상황에서 7회초 또 고종욱의 도루가 나왔다. 중전 안타로 출루에 성공했고, 도루로 2루까지 밟았다. 최정의 안타에 힘입어 1점을 추가했다. 덕분에 SK가 4-2로 달아났다. 상대 추격을 따돌리는 데 성공했다. 

8회말 두산에 1점을 내줬지만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SK가 그대로 승수를 쌓으며 연패를 끊는 데 성공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