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의 FA 표승주 보상선수는 염혜선...세터만 4명
GS의 FA 표승주 보상선수는 염혜선...세터만 4명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GS칼텍스가 자유계약선수(FA) 표승주 보상선수로 염혜선을 지명했다. 

GS칼텍스 표승주는 2019년 FA 신분을 얻었고,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했다. 연봉은 1억 5천만원. 

표승주는 A등급으로 분류된 선수다. 이에 IBK기업은행은 전 시즌 연봉의 200%와 6명의 보호 선수 이외의 선수 중 GS칼텍스가 지명한 선수 1명을 보상하거나, 직전 시즌 연봉 300%의 이적료를 지불해야 한다. 이는 원 소속팀이 결정한다. 

GS칼텍스는 보상선수로 세터 염혜선을 택했다. 

GS칼텍스는 세터 이고은과 안혜진에 이어 염혜선까지 보유하게 됐다. 여기에 리베로 겸 세터 한수진도 있다. 세터만 4명이다. 

한편 염혜선은 2008~2009시즌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현대건설 유니폼을 입었다. 2017년 FA로 IBK기업은행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2년 만에 GS칼텍스로 떠났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나이 2019-04-15 14:47:33
IBK는 세터 한명으로 시즌 치르진 않겠지? 나연이 고생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