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완벽투’ 루친스키 “양의지 선수의 리드대로 던졌다”
[S트리밍] ‘완벽투’ 루친스키 “양의지 선수의 리드대로 던졌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루친스키
NC 다이노스 루친스키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양의지 선수의 리드대로 던졌다.”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의 7연승을 가로막았다. 

NC는 5일 오후 6시 30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전에서 7-3 승리를 신고했다. 

홈런만 4개가 터졌다. 1~3회 연속 권희동, 김성욱, 나성범에 이어 6회 노진혁이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선발투수 루친스키도 호투를 펼쳤다.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것.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경기 후 루친스키는 “넓은 잠실야구장에 우리 팬들이 멀리서 응원을 와주셔서 좋은 경기를 하려고 했다. 우리도 두산과 같은 1위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여러 구종을 골고루 던지고 양의지 선수의 리드대로 던졌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고 완급 조절을 하며 볼넷을 안주려고 했는데 잘 된 것 같다. 야수들의 좋은 수비와 많은 홈런도 고마웠다. 항상 준비하는 대로 최선을 다해서 나갈 때마다 선발투수로서 좋은 경기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힘줘 말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