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NC 루친스키+양의지 ‘환상의 호흡’, 두산 울렸다
[S크립트] NC 루친스키+양의지 ‘환상의 호흡’, 두산 울렸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루친스키
NC 다이노스 루친스키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NC 다이노스 선발투수 루친스키와 포수 양의지가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NC는 5일 오후 6시 30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7-3 승리를 거뒀다. 

이날 NC는 1~3회 연속 홈런으로 일찌감치 점수 차를 벌렸다. 권희동, 김성욱, 나성범이 홈런을 터뜨렸고, 2회에는 양의지와 모창민의 연속 안타에 힘입어 1점을 추가했다. 순식간에 NC가 5-0 리드를 잡았다. 반면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은 4이닝 5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6회에도 NC 홈런이 터졌다. 노진혁이 투런포를 가동한 것. 시즌 3호 홈런이었다. 스코어는 7-0이 됐다. 두산도 물러서지 않았다. 8회 박건우의 3점 홈런으로 맹축격했다.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NC가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특히 NC의 루친스키와 ‘친정팀’을 만난 양의지의 호흡이 빛났다. 

양의지는 올해 두산을 떠나 NC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경기 전 양의지는 “팬들이 봤을 때 재밌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두산 포수 박세혁에 대해 “세혁이가 잘하고 있어서 좋다”며 소감을 전했다. 

누구보다 두산 선수들을 잘 아는 양의지다. 이에 “내가 더 머리가 아프다. (두산) 안에 있었을 때도 잘했는데 밖에서 봤을 때도 잘한다”고 말했다. 

NC 이동욱 감독도 “서로가 잘 안다. 상대성이 있다. 변수는 투수다. 나도 양의지가 어떤 결과를 보일지 궁금하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선수들이 의식할 수도 있다”고 했다. 

모두가 믿고 던질 수 있는 포수 양의지다. 루친스키도 마찬가지. 루친스키는 이날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쳤다. 

이후 NC는 8회 루친스키, 양의지를 불러들이고 윤지웅과 정범모를 기용했다. 상대 장승현과 오재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고, 박건우가 2사 1, 3루 상황에서 3점 홈런을 기록하며 맹추격했다. 3-7로 따라붙었다. 

그대로 NC가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 감독은 양의지에 대해 “팀에 분명히 도움을 주고 있다. 충분히 가치 있는 선택을 했다”며 극찬했다. 

NC 유니폼을 입고 정들었던 잠실야구장을 찾은 양의지. 역시 그의 진가를 발휘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