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홈런 4방+양의지 맹활약’ NC, 두산 7연승 저지
[S코어북] ‘홈런 4방+양의지 맹활약’ NC, 두산 7연승 저지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양의지와 두산 베어스 오재원
NC 다이노스 양의지와 두산 베어스 오재원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의 7연승을 가로막았다. 

NC는 5일 오후 6시 30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전에서 7-3 승리를 신고했다. 

NC 선발투수 루친스키와 포수 양의지가 7회까지 제 몫을 톡톡히 했다. 권희동, 김성욱, 나성범, 노진혁도 나란히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양의지가 정들었던 잠실야구장에서 맹활약하며 ‘친정팀’ 두산을 울렸다. 

NC의 출발이 좋았다. 1~3회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득점을 차곡차곡 쌓았다. 1회 권희동의 선제 솔로포로 1-0 리드를 잡았다. 2회에도 NC의 기세는 꺾일 줄 몰랐다. 양의지, 모창민의 연속 상대 이용찬의 변화구를 안타로 연결하며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회에는 김성욱의 시즌 첫 홈런이 터졌다. 김성욱의 투런포에 힘입어 4-0 기록, 나성범의 솔로포까지 더해 5-0으로 격차를 벌렸다. 

두산은 4이닝 5실점을 기록한 투수 이용찬을 불러들였다. 배영수가 대신 마운드에 올랐다. 타선도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다. 상대 투수 루친스키에게 당했다. 

양 팀의 접전 속에서 6회 또다시 NC의 홈런이 나왔다. 노진혁의 시즌 3호 홈런이었다. 1루주자 지석훈도 홈인에 성공하며 2점을 추가했다. 스코어 7-0이 됐다.

이후 배영수는 7회 NC 타선을 틀어막았다. 

NC도 변화를 줬다. 8회 루친스키 대신 윤지웅을, 양의지를 빼고 정범모를 기용했다. 바로 두산은 장승현, 오재원의 연속 안타가 터졌다. 박건우의 3점 홈런으로 3-7로 따라붙었다. 

추가 득점은 없었다. NC가 투수 원종현의 마무리로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