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NC 루친스키-양의지 빠지자, 두산 박건우 3점 홈런...3-7 추격
[S크립트] NC 루친스키-양의지 빠지자, 두산 박건우 3점 홈런...3-7 추격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 박건우
두산 베어스 박건우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NC 다이노스 투수 루친스키와 포수 양의지가 빠지자마자 두산 베어스의 홈런이 터졌다. 

두산은 5일 오후 6시 30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와의 맞대결에서 7회까지 0-7로 끌려갔다. 

8회 NC가 변화를 줬다. 선발투수 루친스키와 양의지를 빼고, 윤지웅과 정범모를 내보냈다. 바로 두산은 득점 기회를 얻었다. 

두산은 장승현, 오재원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건우의 3점 홈런에 힘입어 3-7로 맹추격했다. 박건우는 2사 1, 3루 상황에서 시즌 3호 홈런을 기록했다. 

바로 NC는 강윤구를 마운드에 올렸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