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잠실 온 NC 양의지 “세혁이가 잘하고 있어서 좋아요”
[S트리밍] 잠실 온 NC 양의지 “세혁이가 잘하고 있어서 좋아요”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양의지가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고 잠실야구장을 찾았다. 

NC는 5일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맞대결이 예정돼있다. 9년 간 몸 담았던 두산을 떠나 올해 NC로 이적한 양의지에게 관심이 쏠렸다. 

두산의 박세혁이 주전 포수로서 양의지 공백을 지우고 있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양의지는 “세혁이가 잘 하고 있어서 좋다”면서 “더 잘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정팀 소속으로 잠실야구장을 찾은 양의지. 그는 “아직까지 다른 느낌은 못 느끼겠다. 나중에 팬분들에게 인사를 드릴 건데 그 때 묘할 것 같다. 정중하게 인사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김현수와 민병헌도 각각 LG트윈스, 롯데 자이언츠로 두산을 떠났다. 

이에 양의지는 “현수, 병헌이를 봤다. 야유가 나올 것 같다. 현수도 마음이 안 좋았을 것 같다. 현수가 그러더라. 의지도 이제 알 것이라고”라며 미소를 지었다. 

끝으로 양의지는 “우리도 쉽게 지는 경기가 많지 않다. 팬들이 봤을 때 재밌는 경기를 할 것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NC 다이노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