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극적 승리’ 염경엽 감독 “타선 살아나는 것 같아 희망적이다”
[S트리밍] ‘극적 승리’ 염경엽 감독 “타선 살아나는 것 같아 희망적이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문학)=이보미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3경기 만에 웃었다. 

SK는 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짜릿한 7-6 역전승을 거뒀다. 

2-6으로 끌려가던 SK. 7회에만 홈런 3방으로 흐름을 뒤집었다. 강승호의 투런포에 이어 정의윤, 이재원이 솔로포를 터뜨리며 6-6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것. 마침내 11회말 강승호 끝내기 안타로 롯데전 2연패에서 탈출했다. 

‘승장’ 염 감독은 “중요한 경기였는데 그라운드와 덕아웃에 있는 모든 선수들이 이기려는 의지가 강해서 승리할 수 있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타격 부진에 대한 고민이 깊었던 염 감독이다. 그는 “오늘 경기를 계기로 타선이 살아나는 흐름을 타고 있는 것 같아 희망적이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사진=SK 와이번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