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PO2] 허수봉 뒤 이승원 있었다, 기다려온 최태웅 감독의 미소
[남자배구PO2] 허수봉 뒤 이승원 있었다, 기다려온 최태웅 감독의 미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장충)=이보미 기자]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미소를 지었다. 

현대캐피탈이 4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18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3-0(32-30, 25-22, 25-12) 완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3-2 승리를 거둔 현대캐피탈이 2승을 챙기며 플레이오프를 마감했다. 정규리그 우승팀 대한항공과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다. 

이날 파다르가 부상으로 결장하는 악재를 맞았지만 허수봉이 그 공백을 지웠다. 20점 맹활약했다. 문성민과 전광인, 신영석과 최민호도 고른 활약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1차전에서 이원중과 교체됐던 이승원이 교체 없이 마지막까지 코트를 지켰다. 

최태웅 감독도 “승원이를 스타팅으로 기용했던 이유가 오늘 나왔다. 원래 이 모습이 나오기 때문에 스타팅으로 내보낼 수밖에 없었다. 언젠가는 나온다고 기다렸다. 오늘 나왔다”며 웃음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현대캐피탈은 올 시즌 내내 이승원, 이원중을 번갈아 기용했다. 이승원의 기복 있는 플레이는 아쉬움으로 남았다. 

최 감독은 2015년 현대캐피탈 지휘봉을 잡고 이승원에 대해 “스스로 알을 깨고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줄곧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신인 세터 이원중이 두둑한 배짱을 드러내며 팀 분위기를 바꾸기도 했다.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이원중이 웃었다. 

2차전에서는 이승원이 최태웅 감독과 함께 미소를 지었다. 

아울러 최 감독은 1세트 막판 이승원 경기 운영에 대해 “1세트 20점대부터 공이 거꾸로 나갔다.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안 나갔다. 그래서 고민이 많이 했다. 오늘은 그 선택이 맞았다. 가만히 내버려두길 잘한 것 같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이날 승리를 발판으로 이승원이 챔피언결정전에서 다시 웃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