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쳐! 치어리더 '갓연정' 뇌쇄적 눈빛
외쳐! 치어리더 '갓연정' 뇌쇄적 눈빛
  • 스포츠연예사진팀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스포츠연예사진팀 ]

대한민국 치어리더 열풍을 만들어낸 스타 치어리더 김연정이 남성지 맥심(MAXIM) 3월호 화보를 통해 2년 만에 맥심과 재회했다.

2년 전, 맥심 2017년 3월호 표지를 장식한 바 있는 김연정은 맥심을 찾아 마치 오랜만에 만난 가족처럼 편안하게 촬영에 임했다. 화보를 진행한 정도윤 에디터는 "지난 촬영의 콘셉트가 상큼하고 명랑한 '치어리더'라면, 이번 화보는 성숙하고 섹시한 여자 '김연정'을 담았다"라고 말했다.

13년 차 베테랑 치어리더 김연정. 여전히 돋보이는 미모와 몸매의 비결을 묻자 그녀는 "꾸준한 관리만이 답이다. 다이어트, 운동, 피부 관리는 물론, 올해는 필라테스 자격증도 딸 계획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간 표지 모델로서 맥심을 거쳐 간 안지현, 서현숙 등의 차세대 스타 치어리더에 관해 묻자 "다들 너무 예쁘더라. 앞으로 치어리더의 미래를 책임질 친구들이라 생각한다"라며 운을 띄운 그녀는 "치어리더는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으로 사랑받는 직업이지만, 내면에 가져야 할 인성과 끈기가 많이 필요한 직업이기도 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군가를 따라 하지 않고 본인만의 매력을 찾는 것"이라며 후배 치어리더를 향한 따뜻한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맥심 화보 촬영을 마친 그녀는 "만약 2년 후 세 번째 촬영을 한다면 그때는 건강미 넘치는 콘셉트가 좋겠다"라며 수영복 화보를 암시하는 듯한 말을 남겨 남성 스태프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치어리더 김연정의 화보와 인터뷰가 담긴 맥심 3월호에는 서울가요대상에서 선보인 파격적인 패션으로 유명세를 떨친 걸그룹 카밀라의 한초임, 래퍼 팔로알토, 4차원 방송 크리에이터 마루에몽, 역대 최다 참가자가 모인 미스맥심 콘테스트 및 미스맥심 김소희 화보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맥심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