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홍영기 "권아솔 등 스파링 훈련에 내성 키워"
[로드FC] 홍영기 "권아솔 등 스파링 훈련에 내성 키워"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굽네몰 ROAD FC 052의 개최가 5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격투기 팬이라면 모두가 환호할만한 알찬 대진으로 꾸려졌다. 화려한 타격을 선보이며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태권 파이터’ 홍영기(35·팀 코리아 MMA)도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상대는 ‘브라질 타격 폭격기’ 브루노 미란다(29·타이거 무에타이)다. 태권도를 대표하는 홍영기와 무에타이를 수련한 브루노 미란다가 만나 화끈한 타격전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자와의 대결을 앞두고 있는 홍영기는 어떤 각오로 이번 시합을 준비하고 있을까.

다음은 홍영기가 직접 작성한 카운트다운이다.

안녕하세요. 종합격투기를 사랑하고, 태권도를 아끼는 ROAD FC 태권 파이터 홍영기입니다. 시합이 이제 정확히 5일 남았습니다. 아시다시피 제 상대는 타격적인 부분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있는 브루노 미란다 선수인데요. 그렇다고 해서 타격을 피하고, 그래플링이나 그라운드에서 승부를 볼 생각은 없습니다. 요즘 전 원주에서 생활하며 시합 준비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수철, 이윤준, 권아솔, 라인재 같은 강한 선수들과 풀 스파링 훈련을 하면서 강한 타격에 대한 내성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관장님으로 돌아간 정문홍 전 대표님께서도 매일 밤늦게까지 직접 저를 지켜보시면서 도와주고 계십니다. 특히 매 시합마다 항상 문제가 됐던 체력적인 부분의 보강을 위해 매일 함께 치악산을 뛰어 주십니다. 꼭 승리해서 관장님께 가장 먼저 감사하다고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시합에서 맞붙을 브루노 미란다가 워낙 강자라 저도 평소보다 더 강도 높게 시합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맷집, 체력, 기술 등 여러 방면에서 강도 높은 훈련을 이어가다 보니 스스로 전보다 훨씬 더 강해졌다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경기 때도 브루노 미란다 선수의 주먹을 피하지 않고, 다 받아내 볼 생각입니다. 남은 기간 잘 마무리해서 성장한 태권 파이터의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편 ROAD FC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ROAD FC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