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김진혁, "먹잇감에 돌진하는 호랑이 될 것"
[MAX FC] 김진혁, "먹잇감에 돌진하는 호랑이 될 것"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9.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제천대성’ 김진혁(27·인천 정우관)이 일본 슛복싱 자객과 한판 대결을 벌인다.

15일(금)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리는 ‘MAX FC 17 in Seoul’에서 일본의 파시블K(27·일본/쇼켄도)가 출전해, 페더급 챔피언 김진혁과 논타이틀 원 매치를 치른다.

김진혁은 2016년 MAX FC 06을 통해 처음 MAX FC 무대를 밟았다. 이후 2017년에 열린 MAX FC 08과 10에서 각각 나카무라 가즈요시와 황진수에게 연이어 KO승을 거두고 페더급 초대 챔피언이 됐다. MAX FC 15를 통해 1년만에 링에 돌아온 김진혁은 일본 기타가와 유키를 2라운드 2분 23초만에 KO시키며 1차 타이틀을 방어를 공성했다. 유연함과 함께 승리 후 자신만의 덤블링 세레모니를 펼치기로 유명하다.

김진혁은 “추운 날씨로 움추려든 관객들에게 손에 땀이 넘쳐 흐를 수 있도록 화끈한 경기를 펼쳐 보이겠다. 저번과 달리 이번 경기에선 앞만 보고 먹잇감에 돌진하는 호랑이가 될 것”이란 출전 각오를 전했다.

상대 파시블K는 가라데와 복싱을 수련한 전형적인 타격가다. K-1 헤비급 선수 출신으로 신일본 킥복싱 챔피언을 지낸 우치다 노보루의 제자이기도 하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 입식격투기 단체 ‘텐카이치’의 슈퍼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내고 있다. 슛복싱 에서도 왕성하게 활동을 하고 있으며, 종합격투기 DEEP 2001에도 출전한 경험이 있다. 펀치 뿐만 아니라 변칙적인 발차기를 시도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파시블K는 “김진혁은 가드도 탄탄하고 빨라 타격을 적중시키기 쉽지 않다. 전적으로 알 수 있듯 대단한 선수”라며 “상대 페이스에 말리지 않도록 한 박자 먼저 공세를 펼치도록 하겠다. 다양한 발차기를 선보일테니 기대해달라”라고 이야기했다.
 

사진=MAX FC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