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참패’ 사리 감독, “지도자는 항상 위험이 따르는 직업”
[S트리밍] ‘참패’ 사리 감독, “지도자는 항상 위험이 따르는 직업”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전 참패에 고개를 숙였다.

첼시는 1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맨시티와의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에서 0-6으로 완패했다. 이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내줬던 4위 자리를 되찾아오는 데 실패했다.

처참한 패배였다. 실수를 남발하면서 실점을 허용했고 판단 미스 등으로 주도권을 내줬다. 대량으로 골을 헌납하면서 멘탈이 무너졌고 준비한 것들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사리 감독은 경기 후 “걱정스럽다”며 “내 직업은 항상 위험이 따른다”고 입지가 불안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정했다.

이어 “오늘 우리는 축구를 보지 못했다. 처음에는 효과가 있었지만 지금은 안 되는 이유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것은 쉽지 않다”고 전술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대에게 너무 많은 실책을 내줬다”며 패인을 밝힌 뒤 “맨시티는 정말 환상적인 축구를 했다”고 인정의 박수를 보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