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맨시티에 속수무책’ 첼시, 적수라는 말이 무색했던 참패
[S크립트] ‘맨시티에 속수무책’ 첼시, 적수라는 말이 무색했던 참패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첼시는 맨체스터 시티의 적수가 될 수 없었다.

첼시는 1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맨시티와의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에서 0-6으로 완패했다. 이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내줬던 4위 자리를 되찾아오는 데 실패했다.

첼시는 첫 번째 실점 장면부터 실수를 범했다. 전반 4분 프리킥 상황 이후 오른쪽 측면에서 베르나르두 실바의 크로스가 연결됐고 이것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스털링이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때 마크하는 선수가 없었다. 결국 자유로운 스털링은 쉽게 골망을 흔들었다.

첼시의 실수는 이어졌다. 전반 19분 로스 바클리는 결정적인 백패스 미스로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득점에 공헌하는 꼴이 됐다. 이후 24분에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안토니오 뤼디거 패스 미스를 범했고 이것을 일카이 귄도안이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실수 투성이었다. 후반 9분에는 문전에서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 킥을 내줬고 5점차 리드를 내줬다. 이후에는 패스 미스로 찬스를 이어가지 못하거나 살리지 못했고 판단 실수로 위험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이번 라운드 최고의 빅매치였다. 하지만 첼시는 초반부터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결국 맨시티에 속수무책 당하며 적수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처참히 무너졌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