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커스] 주지훈, '신과함께·암수살인'에 ‘킹덤’까지! '굳건한 대세 행보'
[st&포커스] 주지훈, '신과함께·암수살인'에 ‘킹덤’까지! '굳건한 대세 행보'
  • 박은 기자
  • 승인 2019.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은 기자]

주지훈이 ‘킹덤’을 통해 자신의 진가를 증명해냈다.

지난 25일 공개돼 전 세계 190개국에서 27개 언어의 자막 및 12개 언어로 더빙을 제공해 서비스 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왕세자 이창 역을 맡은 주지훈이 탄탄한 연기와 매력적인 비주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것.

주지훈이 연기하는 왕세자 이창은 조학주(류승룡 분)에 의해 반역자로 몰려 쫓기듯이 궁 밖으로 나가게 된다. 궁 밖으로 나간 이창은 아버지의 병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조선의 끝으로 향하고, 그곳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역병과 괴물이 되어버린 백성 등 끔찍한 현실과 마주한다. 이창은 궁궐 밖 여정을 통해 서서히 세상을 다르게 보기 시작하고, 자신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맞서 싸우며 성군의 자질을 갖춘 인물로 성장한다.

주지훈은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왕세자 이창의 성장기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시청자를 설득시켰다. 조학주(류승룡 분)와 대립각을 이루는 왕세자의 모습부터 참혹한 실상을 마주한 뒤 자신과 백성,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굳건해진 성군의 마음까지 섬세하게 그려냈다. 특히 주지훈의 힘 있고 강단 있는 말투와 섬세한 표정 하나하나가 결합되어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고, 시청자를 ‘킹덤’ 속 조선시대로 빠져들게 했다.

 

더욱이 계속되는 의문의 상황들과 괴물로 변해버린 백성들의 습격으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공포의 상황 속에서도 호위무사 무영 역의 김상호와 코믹 요소를 살리며 웃음을 주는 등 시청자를 쥐락펴락했다.

이처럼 주지훈은 진지함과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주지훈 특유의 완급조절 연기로 다시 한번 스스로의 진가를 입증했다. 작년에 이어 2019년에도 대세 행보를 이어갈 주지훈에게 ‘킹덤’은 또 하나의 인생 작품이 될 전망. 또한 ‘킹덤’이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된 작품인 만큼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주지훈이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진실을 알기 위해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허준호, 김상호, 김성규 등이 출연하며 넷플릭스에서 절찬리 서비스 중이다. 

사진=넷플릭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