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일 아이콘’ 박경혜, 브라운관-스크린 종횡무진 활약
‘열일 아이콘’ 박경혜, 브라운관-스크린 종횡무진 활약
  • 박은 기자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은 기자]

배우 박경혜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매력발산에 나선다.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 출연 중인 박경혜는 영화 ‘내 안의 그놈’에 출연하는데 이어,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까지 캐스팅이 확정되면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나고 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물이다.

박경혜가 연기하는 장지현은 극중 설송고의 원칙주의자 윤리교사로 영어교사 마영준(조현식 분)과 유쾌한 러브라인으로 극에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며 재미를 더하는 신스틸러로서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도 박경혜의 활약은 계속된다. 지난 9일 개봉된 ‘내 안의 그놈’은 우연한 사고로 ‘내 몸 속에 저장’하게 된 엘리트 조폭과 왕따 고등학생의 이야기를 그린 현실공감 판타지 코미디를 그린 영화다. 

박경혜는 ‘내 안의 그놈’에서 같은 학교 친구 윤지와 함께 현정(이수민 분)을 질투하며 곤경에 빠뜨리는 일진 고등학생 재희를 연기했다. 박경혜는 ‘내 안의 그놈’에서 전매특허인 표정연기와 함께 밝은 에너지로 극의 활기를 더하며 영화의 재미를 견인하고 있다.

박경혜는 ‘복수가 돌아왔다’와 ‘내 안의 그놈’에 이어 오는 2월 6일 방영예정인 ‘진심이 닿다’에서도 개성강한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는다. ‘진심이 닿다’는 잘 나가는 변호사와 그의 비서로 위장 취업한, 한때 잘 나갔던 한류여신의 꽁냥꽁냥 법정 로맨스로 2019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이동욱과 유인나가 드라마 '도깨비' 이후 재회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진심이 닿다’에서 박경혜는 다소 소심한 성격이기는 하지만 그러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변호사 단문희 역을 맡아, 필터 없는 직언으로 ‘뜻밖의 사이다’를 선사하며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2011년 영화 ‘애드벌룬’으로 데뷔한 박경혜는 드라마 ‘도깨비’ ‘조작’ ‘저글러스’ ‘흉부외과’ 영화 ‘1987’ ‘꿈의 제인’ 등의 작품을 통해 디테일을 살린 캐릭터 연기와 매력으로 강한 존재감을 알리며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입증해 나가고 있다.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