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김보름 “팀 추월전 왕따? 노선영 콜플레이 없었어”
입 연 김보름 “팀 추월전 왕따? 노선영 콜플레이 없었어”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의 팀추월 경기. 김보름-박지우가 노선영을 뒤로 한 채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시스
논란의 팀추월 경기. 김보름-박지우가 노선영을 뒤로 한 채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시스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김보름(26‧강원도청)이 약 1년 만에 입을 열었다. 

김보름은 지난해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8강전에서 노선영, 박지우와 함께 출전했지만, 경기 막판 노선영이 크게 뒤처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가장 마지막에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의 기록으로 순위를 매기는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과 박지우가 뒤쳐져 있는 노선영을 신경 쓰지 않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기에 김보름과 박지우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에 뒤에 (노선영과)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하면서 노선영 왕따 논란이 불거졌다. 경기 중 지친 선수가 있으면 뒤에서 다른 선수가 밀어주면서 경기를 펼치지만 나머지 두 선수는 그러지 않았고, 이에 팀 불화와 왕따 의혹이 더 커져만 갔다. 

이후 대회 도중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감독과 김보름이 기자회견에 나와 논란에 대해 해명했고, 문화체육관광부 감사도 이뤄지며 일이 커졌다. 하지만 김보름은 기자회견에서 굳게 입을 다물었고, 감사에서도 왕따설이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여론의 분노는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았다.

논란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는 김보름 ⓒ뉴시스
논란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는 김보름 ⓒ뉴시스

하지만 김보름이 1년 만에 입을 열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LIVE’를 통해 당시 있었던 일들에 대해 해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보름은 “아직 풀리지 않은 오해를 풀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보름은 당시 논란이 됐던 선수 특혜와 왕따 논란 등 노선영의 주장들을 차례로 반박했다. 김보름은 “4차 월드컵 이후 팀 추월 훈련을 한 번도 안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태릉에서 같이 훈련했다는 계획표와 영상 모두 있다”면서 “훈련을 하지 않은 기간은 노선영 선수가 태릉국제스케이트 대회에 출전한 5일 뿐이었다. 그 당시에는 태릉 빙상장을 이용하지 못해 한국체대에서 따로 훈련했다”고 해명했다.

ⓒ뉴시스
ⓒ뉴시스

또한 논란의 팀추월 경기에 대해서는 “뒤에 있는 선수가 선두와 멀어질 것 같으면 소리를 쳐준다. 그 소리를 듣고 속도 조절을 해서 경기를 했다”면서 “노선영도 다른 경기 때는 그렇게 했는데, 올림픽 때는 사인을 주지 않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더 나아가 김보름은 왕따의 가해자와 피해자가 서로 바뀌었다고 폭로했다. 김보름은 “2010년부터 선수촌에 들어갔는데, 올림픽 시즌부터 작년까지 괴롭힘을 당했다. 스케이트를 탈 때 코치의 지시에 맞게 훈련을 하는데도 내게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훈련장 뿐만 아니라 쉬는 시간의 라커룸, 숙소 방에 따로 불러서도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김보름은 괴롭힘으로 인해 기량이 더 좋아질 수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채널A는 노선영과도 접촉을 시도해 답변을 받았다. 하지만 노선영은 채널A 측에 “할 말이 없다”라는 말로 일관했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