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리그] 포항 U-18팀, 후반기 왕중왕전 우승...통산 3번째 ‘최다 우승 타이’
[고등리그] 포항 U-18팀, 후반기 왕중왕전 우승...통산 3번째 ‘최다 우승 타이’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포항스틸러스 U-18 유스팀인 포항제철고가 2018 대교눈높이 후반기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5일 오전 11시 30분 강진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2018 후반기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포항이 학원축구의 강호 언남고등학교를 2-1로 꺾으며 우승했다. 

포항은 2013년, 2015년 후반기 우승에 이어 3번째 우승을 차지하면서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최다 우승팀 타이 기록(울산 U-18팀과 공동)을 세우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한 이수빈은 최우수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이수빈 외에도 감독상에 백기태 감독, GK상에 김동현, 수비상에 도재경이 개인상 각 부문에서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주장 이수빈은 “생각보다 더 힘든 경기였다. 하지만 1학년부터 3학년까지 누구 하나 빠짐없이 최선을 다했기에 우승이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경기 전날 선배들의 예전 왕중왕전 우승 영상을 봤던게 더 큰 각오를 다질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백기태 감독은 “우승이 전부는 아니지만 선수들의 성취감과 자신감을 위해서라도 다른 팀에게 우승을 넘겨주고 싶지 않았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뛰어준 모든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선수 지도를 위해 함께 고생한 코칭스탭에게도 수고했다 말하고 싶다.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은 포항 구단과 포항제철고등학교에 감사 드린다”는 우승 소감을 전했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