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학주, 2017년 음주운전 사실 확인…“깊이 반성 중”
삼성 이학주, 2017년 음주운전 사실 확인…“깊이 반성 중”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주
이학주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이학주(28)의 음주운전 사실이 확인됐다.

삼성은 14일 “익명으로 언급된 2017년 5월 음주운전 적발 프로야구 선수는 라이온즈의 2019년 신인인 해외파 이학주 선수임이 확인됐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보도 자료를 통해 전했다.

이어 “구단은 제보 접수 이후 오키나와에서 훈련중인 해당 선수에게 확인 절차를 거쳤고 선수가 사실 관계를 시인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학주는 소속팀이 없는 일반인 신분이었던 2017년 5월말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취소 및 벌금 처분을 받았다. 이후 교육 이수 후 면허를 재취득한 상태다.

삼성 측은 “이학주가 독립리그를 그만둔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크게 후회하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다.

이학주는 지난 9월 프로야구 신인 2차지명 1라운드에서 라이온즈에 지명된 바 있다.          

사진=뉴시스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