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업그레이드된 GS칼텍스 공격, 누구를 막아야 하나
[S크립트] 업그레이드된 GS칼텍스 공격, 누구를 막아야 하나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장충)=이보미 기자]

GS칼텍스의 2라운드 시작도 좋다. 업그레이드된 공격이 돋보인다. 

GS칼텍스는 7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2라운드 현대건설과의 대결에서 3-0(25-16, 25-19, 25-15) 완승을 거뒀다. 

이날 GS칼텍스는 팀 서브에서 7–1 우위를 점했다. 강소휘, 이소영, 안혜진, 알리, 김채원까지 서브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범실도 8개에 불과했다. 

알리는 블로킹 3개, 서브 1개를 성공시키며 22점을 선사했다. 강소휘와 이소영도 상대 블로킹을 뚫었다. 각각 11, 7점 기록, 김유리도 8점을 올리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알리, 이소영, 강소휘 공격이 매섭다. 

새 외국인 선수 알리는 타점 높은 공격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이날도 1세트에만 10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과 효율 모두 75%를 찍었다. 과감한 백어택도 위협적이다. 

알리가 후위에 있을 때도 공격 걱정이 없다. 강소휘가 전위에서 맹공을 퍼부었다. 뒤에서 수비 후 어렵게 올라온 공도 빠른 스텝으로 다가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소영은 1라운드 MVP를 수상할 정도로 막강한 공격력을 드러냈다. 프로 데뷔 후 첫 라운드 MVP였다. 지난 해 무릎 십자인대 수술 이후 올 시즌 새 출발을 알린 이소영. GS칼텍스 공격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차상현 감독도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알리 공격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에 대해 “팀마다 컬러가 다르다. 우리는 소휘, 소영, 승주까지 국내 선수들도 공격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세터 안혜진과 센터 김유리의 속공도 날카롭다. 

득점원들을 고루 활용하며 상대 블로킹을 따돌리고 있는 GS칼텍스다. 

전체적으로 강한 서브와 탄탄한 수비력도 팀 상승세를 돕고 있다.  

젊은 팀 GS칼텍스의 올 시즌 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