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1위 한라전 앞둔 대명, "분위기 반전 위해 반드시 승리"
[아이스하키] 1위 한라전 앞둔 대명, "분위기 반전 위해 반드시 승리"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8.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스탄틴 감독
콘스탄틴 감독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분위기 반전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케빈 콘스탄틴 대명킬러웨일즈 감독이 분위기 반전을 위해 안양 한라를 꺾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콘스탄틴 감독이 이끄는 대명은 오는 20일 오후 3시 인천 선학국제빙상경기장에 열리는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2018-2019 8라운드에서 한라를 상대로 홈 경기를 치른다.

대명은 현재 승점 10점으로 5위를 달리고 있고, 최근 일본제지 크레인즈와의 맞대결에서 2연패를 당했다. 이에 시즌 초반 선두권 진입과 분위기 반전을 위해 한라와의 2연전은 매우 중요하다.

콘스탄틴 감독은 "전년도 정규리그 우승팀 사할린과의 원정 경기에서 2승 1패를 거뒀고, 하이원에 1승 1패를 기록하며 2위까지 올라가 괜찮은 출발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지난 9-10일에 벌어진 크레인즈와의 2연전에서 56개의 슈팅을 시도했음에도 2골밖에 기록하지 못하고, 2-3, 0-1로 경기를 모두 내주며 초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특히 크레인즈에게는 창단 후 12연패라는 수모까지 당했다. 따라서 팀 분위기는 가라앉은 상태다.

경기 후 콘스탄틴 감독은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지만, 결국 승리를 위해서는 득점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우리는 패할 수밖에 없는 경기"라며 "공격수가 조금 더 적극적이고, 활발한 슈팅으로 골을 노려야 한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가라앉은 팀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 승리만 한 것이 없다. 그리고 한라와의 2연전이 그다음에 예정된 일본 원정까지 영향을 주기 때문에 더욱 승리가 중요하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번 시즌 대명과 첫 대결을 앞둔 한라는 11경기에서 8승 3패를 기록하며 승점 24점으로 2위 사할린(19점)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또 최근 안방에서 크레인즈와의 2연전을 모두 쓸어 담아 분위기도 좋다.

콘스탄틴 감독은 "한라는 3년 연속 리그 챔피언을 차지했고, 지금도 많은 승리로 1위를 할 만큼 강한 팀이다. 하지만 지난 경기 이후 공격포인트를 올리기 위한 훈련을 더욱 강화했고, 승리를 향한 선수들의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대명킬러웨일즈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