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민 스타팅 제외, 최태웅 감독 “소방수 역할이다”
문성민 스타팅 제외, 최태웅 감독 “소방수 역할이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현대캐피탈 스타팅 멤버에 문성민은 없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도드람 2018~2019 V-리그 대한항공과 개막전을 펼친다. 

이에 앞서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문성민은 라이트로 다시 바꿨다. 레프트에는 전광인, 허수봉, 박주형이 들어선다. 성민이는 소방수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당초 현대캐피탈은 컵대회에서 문성민, 전광인을 레프트로 투입한 바 있다. 두 선수를 동시에 살리겠다는 계획이었다. 계획이 변경됐다. 

최 감독은 “공격수 개성을 살리려다가 팀 색깔이 나오지 않고 경기력도 떨어졌다. 팀 색깔을 맞춰 갈 생각이다”며 힘줘 말했다. 

이로 인해 전광인의 역할이 커졌다. 최 감독은 “광인이가 이전에는 공격 위주로 플레이를 했다. 지금은 전체 리시브를 가져간다. 많이 힘들어한다.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조급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성민의 소방수 역할은 일시적인 선택이 아니다. 최 감독은 “변화가 있다면 세터 부분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