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우루과이] ‘빠른 역습+점유율’ 확실하게 드러났던 벤투호 컬러
[한국vs우루과이] ‘빠른 역습+점유율’ 확실하게 드러났던 벤투호 컬러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빠른 역습과 점유율이라는 벤투호의 컬러가 확실하게 드러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우루과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로 벤투호가 맞대결 펼친 상대 중에 가장 강했다. 이러한 강호를 상대로 벤투 감독은 “과정과 결과 모두 잡겠다”고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이런 의지를 바탕으로 벤투호는 전반 초반부터 우루과이를 몰아붙였다. 키워드는 빠른 역습이었다. 후방과 3선에서 한 박자 빠른 패스를 바탕으로 역습을 펼쳤다. 이는 공격의 중심 전술로 떠올랐고 선제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벤투호의 빠른 역습에 우루과이 수비진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고 파울로 플레이를 끊어내기에 급급했다.

전반전을 기대 이상으로 마친 벤투호는 후반전에도 우루과이에 우위를 점했다. 후반전 전술 키워드는 점유율이었다. 빠른 패스를 중심으로 볼 소유에 주력했다.

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한 벤투호는 내친 김에 득점까지 노렸다. 그러던 후반 17분 천금 같은 기회를 얻었다. 남태희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문전으로 쇄도하면서 페널티 킥을 얻어낸 것.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지만 실축했고 흐른 세컨드 볼을 황의조가 마무리 하면서 리드를 잡았다.

이후 후반 27분 마티아스 베시노에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벤투호는 빠른 역습, 점유율이라는 색깔을 지켜내며 본인들이 준비한 것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확실한 색깔을 보여줬다.

벤투호가 우루과이전에서 확실한 컬러를 보여준 것은 큰 의미가 있다. 벤투 감독은 “강팀과 대결에서도 정체성을 찾아야 한다”고 팀만의 무기를 만들고자 했다.

벤투 감독의 의지와 철학 때문이었을까. 대한민국은 우루과이전에서 빠른 역습과 점유율이라는 확실한 컬러를 보여줬고 기대감을 향상시켰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