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APG] '52세' 사이클 김지연,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 주인공
[인니APG] '52세' 사이클 김지연,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 주인공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8.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자카르타)=이상완 기자]

텐덤사이클의 김지연(52·제주장애인사이클연맹·시각장애)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첫 금메달을 따냈다.

김지연은 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서키트에서 열린 여자시각 개인 도로독주 경기에서 30분49초522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파일럿 노효성(34·제주)과 함께 눈부신 질주를 선보인 끝에 대회 첫 금메달의 영예를 안았다. 2위 말레이시아 모흐드 자이스(30분57초697)를 8초 이상 앞서는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꽃다운 스물여섯살, 중심성 망막증으로 오른쪽 시력을 잃은 김지연은 2006년부터 시각장애인복지관 텐덤사이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첫 페달을 밟았다.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전에서 200m 스프린트 1위, 도로독주 1위 등 2관왕에 오르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한 김지연이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지난 10년의 피나는 노력을 보상받았다.

김지연은 "아시안게임은 첫 출전이었기 때문에 당초 목표는 3위였다"면서 "메달을 바라지 않았는데 한국 첫 금메달에, 첫 출전 금메달을 따내다니 너무 감개무량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기대 이상의 성적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올해 합숙 훈련 때 독주 연습을 많이 했다. 중점적으로 했던 것이 금메달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실 올해 첫 국가대표에 선발되고 첫 합숙 훈련을 하면서 적응을 하지 못해 힘들었다. 포기하고 싶고 내려놓고 싶었지만, 그럴 때마다 끝까지 가야지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며 힘든 시간들을 돌아봤다.

김지연의 길잡이가 된 '파일럿' 노효성은 "대회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언니(김지연)와 많이 힘들었다. 언니를 정상에 올려 놓자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는데, 금메달을 따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시합 전에 언니에게 '언니 연금 따고 싶다고 했자나. 내가 따줄게'라고 서로 다짐했었다.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서 너무 좋다"며 활짝 웃었다.

사진(자카르타)=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