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소득 있었던 대결’ 벤투호, 이래서 강팀과 싸워야한다
[S크립트] ‘소득 있었던 대결’ 벤투호, 이래서 강팀과 싸워야한다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강한 칠레를 상대한 벤투호에 소득이 있었고 강팀과 대결의 필요성을 보여줬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의 KEB하나은행 초청 친선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벤투호가 맞대결을 펼친 칠레는 올해 대한민국 대표팀의 평가전 상대 중 가장 강한 상대였다. FIFA 랭킹 뿐만 아니라 경기 내용에서도 실감할 수 있었다.

칠레는 경기 초반부터 벤투호를 압박하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볼 소유권을 늘리며 점유율을 장악했고 강한 압박으로 벤투호의 공격 전개를 막았다.

특히 칠레의 볼 점유율은 불필요한 장악이 아닌 효율성이 있는 전술이었다. 간결하고 빠른 패스로 잡은 주도권을 쉽게 내주지 않았다. 역습 시에도 압도하는 모습으로 벤투호를 위협했다.

이날 벤투호는 스타일, 정체성 확인과 동시에 경쟁력 상승에 초점을 맞췄다. 벤투 감독은 “칠레전에서 우리의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 지 확인하고 싶다. 코스타리카전과는 다른 차원의 경기가 이뤄질 것”이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벤투호는 강한 칠레를 상대로 선전했지만 탈압박, 세트 피스, 간결한 패스 등 보완해야할 점과 숙제를 떠안았다. 결과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향후 팀 발전의 밑거름이 될만한 소득은 충분했다.

칠레전에서 스타일, 정체성 확인과 동시에 경쟁력 상승에 초점을 맞춘 벤투호. 소득과 과제는 분명히 있었고 왜 강팀과 싸워야하는지를 절실하게 느꼈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