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코스타 멀티골’ ATM, 연장 혈투 끝 슈퍼컵 우승…레알은 3연패 좌절
[S코어북] ‘코스타 멀티골’ ATM, 연장 혈투 끝 슈퍼컵 우승…레알은 3연패 좌절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점 후 동료들과 환호하는 디에고 코스타
득점 후 동료들과 환호하는 디에고 코스타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우승의 기쁨을 누리게 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5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 위치한 아 레 코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AT 마드리드는 우승을 차지했고 레알은 준우승에 그쳤다. 

◇출사표-"상대, 환상적인 팀" 레알 로페테기 vs "레알에 뒤쳐진 팀 아니다" AT 마드리드 시메오네

레알 훌렌 로페테기 감독은 상대를 경계했다. 지난 14일 스페인 언론 <미디오 티엠포>에 따르면 로페테기 감독은 "AT 마드리드는 환상적인 팀이다. 또한 그들을 이끄는 시메오네 감독은 어떻게 해야 우승하는 지 알고 인물이다"라고 얘기했다.

AT 마드리드의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시메오네 감독은 "난 두 팀을 비교할 때 재정 규모로 비교하지 않는다. 우리는 꿈에 의해 설계되는 팀이고, 어떤 팀에도 뒤쳐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선발 라인업
선발 라인업

◇선발 라인업-'베일 출격' 레알 vs '코스타 선봉' AT 마드리드

레알 로페테기 감독은 케일로르 나바스,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 라파엘 바란, 다니 카르바할, 토니 크로스, 카시미로, 마르코 아센시오, 이스코 알라르콘, 가레스 베일, 카림 벤제마로 선발 명단을 꾸렸다. 포메이션은 4-2-3-1을 구사했다.

이에 맞서는 AT 마드리드 시메오네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얀 오블락, 뤼카 에르난데스, 디에고 고딘, 스테판 사비치, 후안프란, 코케, 로드리고 에르난데스, 사울 니게스, 토마 르마, 앙투안 그리즈만, 디에고 코스타로 선발 명단을 꾸렸다.

◇전반전-장군멍군, 골 주고 받은 양 팀

경기 초반 AT 마드리드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9초 고딘이 자신의 진영에서 상대 진영으로 롱패스를 했다. 코스타가 이를 머리로 잡은 뒤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레알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16분 마르셀루가 왼쪽 측면 돌파 후 중앙으로 크로스했다. 아센시오가 뒷발로 공을 돌려놨다. 하지만 오블락 골키퍼가 손을 뻗어 쳐 냈다.

레알의 동점골이 나왔다. 전반 26분 베일이 속도를 살려 오른쪽 측면을 돌파했다. 베일이 중앙으로 크로스했고 벤제마가 헤더를 했다. 이 헤더가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레알이 기세를 이어갔다. 전반 28분 크로스가 아센시오 쪽으로 전진 패스를 했다. 아센시오가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드리블 후 슈팅했다. 하지만 골 포스트 옆으로 지나갔다. 이에 전반이 1-1로 종료됐다.

세르히오 라모스
세르히오 라모스

◇후반전-경기 뒤집은 레알, 쫓아가는 AT 마드리드

후반 들어 레알이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후안프란이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심판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라모스가 차 넣었다.

레알의 기세가 이어졌다. 후반 19분 루카 모드리치가 박스 안의 벤제마에게 패스했다. 벤제마가 슈팅을 가져갔지만 오블락 골키퍼에게 막혔다.

AT 마드리드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33분 후안프란과 앙헬 코레아를 거쳐 골문 앞에 공이 전달됐다. 코스타가 이를 차 넣었다.

◇연장전-파티가 만들어낸 골, AT 마드리드 승리 만들다

연장 전반 AT 마드리드가 득점에 성공했다. 연장 전반 8분 토마스가 카시미로를 압박해 공을 뺐었다. 이후 코스타를 거쳐 공이 토마스에게 돌아왔다. 토마스가 중앙으로 크로스했고 사울이 발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AT 마드리드가 한 걸음 더 달아났다. 연장 전반 14분 비톨로가 중앙으로 보낸 패스를 코케가 슈팅했다. 이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AT 마드리드는 연장 후반 실점을 막았고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

사진=뉴시스/AP, 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