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대구, 제주 잡고 잔류 안정권 들까?
‘상승세’ 대구, 제주 잡고 잔류 안정권 들까?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
조세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대구FC가 잔류 안정권에 들 수 있을까.

대구는 오는 15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상승세의 대구다. 대구는 현재 5승 5무 12패 승점 20점으로 10위에 위치해있다. 시즌 초반에는 승점 쌓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하위권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 21라운드 강원전 승리를 시작으로 FA컵을 포함 3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지난 경기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한 대구(승점 20)는 승강 플레이오프를 피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 두 팀 11위 인천, 12위 전남(승점 16)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벌렸다. 10위 자리를 굳게 지킨 대구는 K리그1 중위권 진입을 위해서 이번 경기 제주를 상대로 승리가 필요하다.

최근 물오른 공격력과 함께 세 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조세의 발끝이 날카롭다. 조세는 최근 3경기 4골을 터트리면서 경기당 1.3골을 기록 중이다. FA컵 5라운드 멀티 골에 이어 지난 22라운드 인천을 상대로 결승 골을 뽑아내는 등 팀의 해결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인천전 복귀한 ‘에이스’ 세징야와 함께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주고 있다. 세징야는 현재 팀 내 공격 포인트 1위(7점)이며, 19득점-21도움으로 20-20클럽 입성에 단 1득점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원사격을 해주고 있는 류재문, 정우재 등 미드필더 라인과 최영은 골키퍼, 주장 한희훈을 필두로 한 수비 라인도 투혼을 보여주고 있다.

상대 제주는 부진에 빠졌다. 최근 7경기 3무 4패로 승리가 없다. 22라운드 포항과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확보한 제주는 8승 6무 8패를 기록하며 리그 5위를 유지했다. 다득점에 밀린 6위 포항과는 승점이 같다. 또한 7위 서울(29점), 8위 강원(27점)과의 승점차도 크지 않아 이번 라운드 결과로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제주는 포항의 추격을 뿌리치고, 부진 탈출을 위해 이번 경기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는 올 시즌 제주와의 맞대결에서 1승 1패로 팽팽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흔들리는 제주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중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사진=대구FC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