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세터 뒤바뀐 GS와 IBK, 4강 티켓은 GS 손에
[S코어북] 세터 뒤바뀐 GS와 IBK, 4강 티켓은 GS 손에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세터가 뒤바뀐 GS칼텍스와 IBK기업은행이 4강행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펼쳤다. GS칼텍스가 웃었다.

GS칼텍스는 9일 오후 4시 충남 보령의 보령종합체육관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A조 최종전에서 IBK기업은행을 3-1(26-24, 23-25, 25-17, 25-18)로 제압했다. 26점을 올린 이소영을 필두로 표승주와 김유리가 21, 16점을 터뜨렸다.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했던 두 팀이다. 결국 GS칼텍스가 승수를 쌓으며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두 팀의 세터 맞대결도 흥미진진했다. 올해 일대일 트레이드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이나연과 이고은이 마주보고 섰다.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은 이고은이 공격수들을 고루 활용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세터 안혜진도 박민지 대신 공격수로 기용돼 득점포를 가동하며 펄펄 날았다.

IBK기업은행은 김수지, 김희진 공백 속에 고예림, 백목화, 최수빈 혹은 박세윤을 내보냈다. 좀처럼 매끄러운 공격을 펼치지 못하며 고전했다. 이나연과 염혜선을 번갈아 기용하고, 고예림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GS칼텍스는 세터 이고은과 함께 이소영, 박민지, 표승주, 센터 김유리와 김현정, 리베로 한다혜가 코트를 밟았다. 이에 맞선 IBK기업은행은 세터 이나연과 고예림, 백목화, 최수빈, 센터 변지수와 김현지, 리베로 한지현이 선발로 나섰다.

1세트 초반 두 팀 모두 발이 무거웠다.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GS칼텍스는 12-12에서 김현정을 불러들이고 이영을 내보냈다. 이영의 백토스에 이소영이 마무리를 지으며 먼저 15-13 리드를 잡았다. 계속해서 이소영이 상대 이나연 앞에서 공격 득점을 올리며 16-13을 만들었다. 이고은은 표승주, 김유리 공격도 살렸다. 19-15로 달아났다. 이에 질세라 IBK기업은행은 염혜선을 내보냈고, 염혜선 서브 득점으로 19-20 맹추격했다. 백목화도 예리한 각도의 공격을 성공시키며 22-23을 기록했다. 듀스 접전 끝에 이소영 시간차, 이고은 블로킹 득점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IBK기업은행이 백목화 서브 득점으로 4-1 우위를 점했다. 김현지가 이소영 공격을 가로막으며 7-2로 달아났다. 이후 고예림이 공격 후 착지 과정에서 미끄러지면서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바로 GS칼텍스는 고예림 공격을 가로막으며 6-9 기록, 상대 범실로 7-9로 따라붙었다. 주춤하던 IBK기업은행은 변지수 블로킹으로 12-7 점수 차를 벌렸다. GS칼텍스도 세터 한수진을 투입해 안정을 꾀했다. 오히려 IBK기업은행이 14-7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다. GS칼텍스는 박민지 대신 안혜진을 공격수로 내보냈다. GS칼텍스의 집중력이 뛰어났다. 17-19 기록, 다시 이고은을 기용했다. 이고은은 이소영을 제대로 살렸다. 20-20 균형을 맞췄다. IBK기업은행이 최수빈 블로킹 득점을 끝으로 2세트를 챙겻다.

3세트 GS칼텍스가 이소영의 연속 서브 득점에 힘입어 7-4로 앞서갔다. 표승주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12-7 리드를 이끌었다. 기세가 오른 GS칼텍스는 맹공을 퍼부었다. 블로킹 득점도 더하며 18-9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이소영의 마무리로 세트 스코어 2-1이 됐다. GS칼텍스가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4세트 GS칼텍스가 5-0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IBK기업은행은 박세윤의 서브 득점으로 6-12 뒤늦게 추격에 시도했다. GS칼텍스의 기세를 꺾지는 못했다. GS칼텍스는 끈질긴 수비 후 표승주의 마무리 득점으로 15-10 승기를 잡았다. 14-16으로 점수 차를 좁힌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다시 한 번 막강한 화력을 드러낸 GS칼텍스. 이고은 서브 득점으로 24-17 기록, 먼저 25점을 찍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