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넘은 목포-아산, FA컵 이변은 끝나지 않았다
K리그1 넘은 목포-아산, FA컵 이변은 끝나지 않았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청
목포시청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이변은 끝나지 않았다.

내셔널리그 목포시청, K리그2 아산무궁화가 나란히 K리그1 팀을 넘어 2018 KEB하나은행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목포는 지난해 FA컵 4강까지 올랐던 팀이다. 김상훈 감독과 함께 새 출발을 알린 목포. 여전히 FA컵에서 강했다.

앞서 목포는 32강전에서 FC안양을 만나 연장 후반 강기훈의 극장골로 16강에 안착했다. 16강 상대는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였다. 선제골도 내줬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었다. 김상훈 감독은 후반전 김상욱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상욱은 후반 22분 동점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골을 선사하며 팀의 2-1 극적인 승리를 이끌었다.

인천은 후반 35분 문선민까지 기용하며 승리를 노렸지만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목포가 한 방으로 포효했다. 목포의 기적이 이어지고 있다.

아산은 K리그1 선두 전북 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전북이 먼저 손준호의 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아산 이한샘이 후반 10분, 후반 42분 멀티골을 장식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전북은 지난 2년 동안 부천FC에 패하며 고전했다. FA컵에서 유독 부진했던 전북. 이번에는 아산에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아산무궁화
아산무궁화

 

같은 날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는 각각 내셔널리그 천안시청, K리그2 부산 아이파크를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K리그1 대구FC는 K3리그 양평FC를 8-0으로 제압했고, 전남드래곤즈도 춘천시민축구단을 꺾고 웃었다.

내셔널리그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는 경주한수원과 김해시청. FA컵에서는 김해가 경주를 물리치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K리그1 팀들의 맞대결을 펼친 제주유나이티드는 찌아구의 후반 추가시간 골에 힘입어 FC서울을 상대로 2-1 승리를 신고했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