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리뷰] ‘8골’ 대구가 보여준 K리그1의 힘, 양평 꺾고 8강行
[FA컵 리뷰] ‘8골’ 대구가 보여준 K리그1의 힘, 양평 꺾고 8강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대구FC가 여유롭게 FA컵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무려 8골이나 터뜨렸다.

대구는 8일 오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16강에서 K3리그 소속의 양평FC를 만나 8-0 대승을 거뒀다.

이날 대구는 전반전 김진혁, 김대원의 골로 2-0으로 앞서갔다. 후반전 세징야 투입과 동시에 순식간에 4골이 터졌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대구가 안방에서 축포를 쏘아 올렸다. 

양평은 지난 32강전에서 상주 상무를 꺾고 16강에 안착했다. K3리그 팀이 K리그 1팀을 제압한 것은 처음이다. 이변의 주인공이 됐던 양평은 대구를 상대로 극장 경기를 펼치려 했지만 대구의 벽은 높았다.

대구가 먼저 수비 라인을 끌어 올리며 상대를 몰아붙였다. 양평의 기습 공격도 날카로웠다. 권지성의 낮은 크로스를 김여호수아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상대 수비수 맞고 아웃됐다.

대구도 계속해서 좌우 측면을 고루 활용하며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조세의 움직임도 활발했다.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를 괴롭히기도 했다. 이에 맞서는 양평의 수비를 뚫지 못하며 고전했다.

그러던 전반 26분 대구 김진혁이 0의 균형을 깼다. 상대 골키퍼가 펀치한 것을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 문전에 위치한 김진혁이 침착하게 마무리를 지었다.

이후에도 대구는 장성원이 위협적인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고, 이어서 정선호가 재차 슈팅을 날렸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추가시간 대구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김대원이 수비수를 앞에 두고 과감하게 오른발 슈팅을 했다. 양평의 골대 왼쪽 구석에 꽂혔다.

대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정승원을 불러들이고 세징야를 내보냈다. 세징야의 감각적인 패스를 시작으로 정선호가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이를 연결했고, 김대원을 거쳐 박한빈까지 이어졌다. 박한빈은 상대 수비수를 따돌리고 가볍게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골 폭풍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세징야가 움직였다. 단독 드리블 돌파 이후 골까지 만들어내며 스코어 4-0을 만들었다. 후반 8분에도 터졌다. 김대원의 패스에 이은 박한빈의 여유로운 마무리로 5-0으로 달아났다. 2분 뒤 조세마저 득점을 기록하며 6-0으로 도망갔다.

양평 수비가 순식간에 무너졌다. 만회골 사냥에 나섰지만 공격의 날이 무뎠다.

대구는 후반 27분 조세의 추가골로 7-0을 기록했고, 후반 35분에는 박한빈이 해트트릭을 완성시켰다.

그대로 대구가 8-0 승리로 웃었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