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년 선수에게 국가대표 꿈과 희망을, 한국-대만 배구교류전 실시
유소년 선수에게 국가대표 꿈과 희망을, 한국-대만 배구교류전 실시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초등학교 배구 선수들에게 국제경험을 통한 미래 국가대표 및 프로선수에 대한 목표의식을 심어주기 위해 교류전이 개최된다.

한국배구연맹과 대한민국배구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초등배구연맹이 주관하는 2018 한국&대만 유소년 배구 국제교류전이 8일(수)부터 12일(일)까지 총 5일 동안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다.

한국 유소년팀은 한국초등배구연맹에서 선발된 남녀 각 12명과 한국배구연맹의 유소년 배구교실에 소속된 남녀 각 2명 등 총 28명으로 구성된다. 한국팀의 지휘봉은 남자대표팀 조영식 감독(신강초등학교)과 여자대표팀 김상균 감독(수유초등학교)이 각각 맡게 된다.

대만 유소년팀은 대만 타이중에 위치한 대아초등학교와 대아초등학교 졸업생 연합팀, 그리고 타이난에 위치한 타이난초등학교로 구성되어 대한민국 유소년팀과 세 차례의 경기를 펼친다.

한편, 한국 유소년팀은 교류전 기간 동안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대만 타이페이에서 펼쳐지는 2018 제6회 AVC컵 남자배구대회를 관람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한국배구연맹은 초등학교 유소년 선수들에게 국가대표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워갈 수 있도록 매년 유소년 국제교류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